시&시조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yc_20140715_09.jpg

 

 

 

 

 

 

 

[時調]


금낭화(錦囊花)

 

- 은유시인 -

 

 

 


                                                              

                                                           수줍음 그득 담은 진분홍 새색시 방  

                                                           새하얀 비단커튼 황금빛 원앙금침      

                                                           나는야 시집 간다네 얼굴 붉힌 금낭화

 

                                                           긴긴 밤 지샜기로 새신랑 기별 없네 

                                                           촉촉한 가슴속엔 별빛만 가득한데

                                                           외롭고 마냥 서럽다 흐느끼는 금낭화

 
                                                           하세월 기다리랴 가슴엔 큰 응어리

                                                           혼자서 애태우다 조각난 붉은 여심

                                                           막연한 기다림 때매 지쳐버린 금낭화

 

 

 

2009/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