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10:58

가시연꽃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Lgzr3RG.jpg

 

가시연꽃

 

내가 흙탕물 같았다

못 속으로 늪 속으로 들어가신

아버지 가시연꽃을 꺾으셨네

어서 내려가라고 내 손에

가시 같은 수의를 쥐어주셨다

 

오늘은 가시연꽃에 앉아 보시라고

아버지를 등에 업고 지게에 얹고

산사의 마당에 들어선다

내 등에 불현듯 가시가

돋아났다 연꽃이 피었다

 

다림질로 농 깊숙히 넣어둔

수의를 찾는 아버지 질퍽한

흙길을 숱하게 걸어오시느라

마음마저 누런 황토빛이다

 

한 동안 찢겨지고 파헤쳐진

창문이나 마당을 그대로 닮았다

맥도 험하고 골도 깊다

 

지내온 세월의 그늘이 짙어서

연꽃의 등불을 밝히시려고 하려는가

세상의 늙으신 아버지들은

가시연꽃을 닮았다

 

가시 많은 못이나 늪의

몸을 가려주는 수의 같다

진흙 같은 시절 헤치며 살면서도

상처 숨기지 않으셨는데

이제 먼 길 떠나시겠다며

삼베옷 곱게 한 벌 해입으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5 .그대가 손을 흔들며 휴미니 2018.08.15 15
1144 가겹게 해 주소서 휴미니 2019.03.14 29
1143 가까이 있는 사람 사랑하기 휴미니 2018.07.27 12
1142 가난 때문이라면 휴미니 2018.08.16 12
1141 가난으로 나는 그리고 우리는 휴미니 2018.06.16 26
1140 가난하다고 해서 휴미니 2018.08.03 15
1139 가난한 사람입니다 휴미니 2018.07.18 15
1138 가능한 것이나 휴미니 2018.12.28 34
1137 가랑잎처럼 휴미니 2018.07.27 11
1136 가련한 가을 여자 휴미니 2019.01.17 38
1135 가마솥 걸어 놓고 휴미니 2019.03.18 35
1134 가벼운 깃털처럼 썬샤인77 2018.01.26 31
1133 가쁜 숨을 내쉬며 휴미니 2018.07.20 14
1132 가슴 한 쪽 빈자리엔 휴미니 2019.01.11 43
1131 가슴속 어디에선가 휴미니 2018.08.21 11
1130 가슴에서 시작해 휴미니 2019.01.08 24
1129 가슴으로도 본다 휴미니 2019.03.15 29
1128 가슴이 따뜻해서 아름다운 사람에게 휴미니 2018.06.26 13
1127 가슴이 터지다 휴미니 2019.02.25 39
» 가시연꽃 휴미니 2019.03.19 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