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09:38

외로운 사람들에게

조회 수 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nrg8TXc.jpg

 

외로운 사람들에게

 

 

어차피 모두가

떠도는 티끌 아닌가요

 

벽을 쌓더라도 한번쯤은

가슴을 펴고

손을 내밀어요

 

차라리

편린을 털고

도발의 알몸으로

창문을 활짝 열어요

 

숨죽이고

어둠에 잠겨도

눈빛 일렁일 텐데

 

장막치고

파묻혀도

머리카락 보일 텐데

 

무시로 죄어드는

절망의 굴레를

어찌하나요

 

실바람에도

종종 흔들리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5 힘겹게 목을 내민 휴미니 2018.08.21 0
1144 흰머리 개구리 2018.01.31 1
1143 희망을 만드는 휴미니 2018.09.17 2
1142 희망 휴미니 2019.03.12 14
1141 흙과 그릇으로 썬샤인77 2018.01.18 1
1140 흔들어 보지 말아요 휴미니 2019.01.25 3
1139 흐르는 강물 썬샤인77 2018.04.07 2
1138 휴지로 닦아내려다 휴미니 2018.12.31 0
1137 휘청거리는 불빛 휴미니 2018.08.25 0
1136 회한의 사유속에 휴미니 2019.02.08 1
1135 회오리 바람 휴미니 2019.02.01 7
1134 황홀한 모순 휴미니 2018.06.13 0
1133 황사바람 부는날 썬샤인77 2018.01.29 1
1132 활짝 웃고 있는 휴미니 2018.07.18 0
1131 홍수가 들어도 휴미니 2018.09.02 0
1130 홀로 남은 개미의 편지 썬샤인77 2018.01.25 0
1129 혼자는 외롭고 둘은 그립다 휴미니 2018.08.01 0
1128 혼자 밤일을 하다 휴미니 2019.01.03 4
1127 혼자 강가에 앉아 썬샤인77 2018.03.18 1
1126 혼까지 다 담아 휴미니 2019.03.12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