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6 09:59

강을 바라보는 것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kMR7A4.jpg

 

저녁강을 건너가면서

 

저무는 나를 떠나보내는 것이다

되돌아갈 수 없는 길을 찾아서

저녁강을 건너가는 것이다

 

저물녁의 강이 나와 같아서

강을 건너가듯이 저녁의

나를 건너가는 것이다

 

강도 나를 건너 오는 것인데

나를 밀고 가면서 나를

굽이쳐 흘려보내면서

두루마리 같은 강이

몸을 펼쳐 시 한 편 쓰고 있다

 

이파리 떨어진 뼈에

환한 마애불 새기는 일이다

저물녁의 강을 바라보는 것은

눈을 뜨고 숨을 쉬는

습관 같은 것이어서

내가 강을 건너가듯이

 

저녁강을 건너가는 것이란

꽃진 살갗에 어두운

문신을 새기는 일이다

 

강에 익숙해지기 전에

새벽은 물 건너 저쪽에서

밤은 물 건너 이쪽에서

출렁이면서 오는 것이므로

 

저녁강을 건너가면서

서약 같은, 맹세 같은

물빛이 내게 스미길 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5 저의 의지 앞에서 휴미니 2019.03.11 9
1104 고뇌를 발설했다 휴미니 2019.03.11 2
1103 목숨보다 향내가 휴미니 2019.03.08 8
1102 내가 가지고 있어 휴미니 2019.03.08 0
1101 목표를 세워라 휴미니 2019.03.07 1
1100 번민과 고뇌 휴미니 2019.03.07 2
1099 거슬러 오르고 휴미니 2019.03.06 1
» 강을 바라보는 것 휴미니 2019.03.06 1
1097 괴로움이 가득 하네 휴미니 2019.03.05 2
1096 순백이 되는 휴미니 2019.03.05 0
1095 잔인한 동물은 휴미니 2019.03.04 2
1094 너의 마음과 지식 휴미니 2019.03.04 0
1093 겨울 메뚜기 휴미니 2019.03.01 2
1092 나의 기도 휴미니 2019.02.28 3
1091 교만과 자기과시도 휴미니 2019.02.28 2
1090 알맞게 익혀줄 효소 휴미니 2019.02.27 1
1089 없음이 더 소중한 휴미니 2019.02.27 1
1088 등을 토닥이고 휴미니 2019.02.26 1
1087 제대로 된 화두 휴미니 2019.02.26 1
1086 가슴이 터지다 휴미니 2019.02.25 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