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8 12:04

목숨보다 향내가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XaE2UzP.jpg

 

유자

 

나도 당신처럼 안으로

안으로 애 끓다가 그 어떤

목숨보다 향내가 짙겠다

 

사방 멍이 들었다 저 유자

당신에게서 내가 나왔으니

나도 바깥에서 부는 폭풍우에

가지 부러지고 뿌리 반쯤 뽑혔다

 

어쩌면 그렇게 포탄에 두들겨

맞은 이 산하를 닮았을까

어쩌면 저렇게 세월에 얻어

맞은 내 어버이를 닮았을까

 

혹한의 외세가 더 이상 침범하지

못하게 갑옷으로 무장하였으니

돌처럼 단단한 생이 또 누구의

애비와 애미 같아서 칼로 살

드러낸 그 향이 심해와도 같이 깊다

 

너무 멀리 가버린 그대

거친 시절을 맨몸으로 살아온

조선이라던가 대한 같아서

씨도 껍질도 어디 버릴 데가 없다

 

따스한 겨울 햇살에 바닷가

소금 바람 맞이하면서 열매를

얻었으니 품에 가득 안고

반겨줄 사람 찾아가야 하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5 저의 의지 앞에서 휴미니 2019.03.11 9
1104 고뇌를 발설했다 휴미니 2019.03.11 2
» 목숨보다 향내가 휴미니 2019.03.08 8
1102 내가 가지고 있어 휴미니 2019.03.08 0
1101 목표를 세워라 휴미니 2019.03.07 1
1100 번민과 고뇌 휴미니 2019.03.07 2
1099 거슬러 오르고 휴미니 2019.03.06 1
1098 강을 바라보는 것 휴미니 2019.03.06 1
1097 괴로움이 가득 하네 휴미니 2019.03.05 2
1096 순백이 되는 휴미니 2019.03.05 0
1095 잔인한 동물은 휴미니 2019.03.04 2
1094 너의 마음과 지식 휴미니 2019.03.04 0
1093 겨울 메뚜기 휴미니 2019.03.01 2
1092 나의 기도 휴미니 2019.02.28 3
1091 교만과 자기과시도 휴미니 2019.02.28 2
1090 알맞게 익혀줄 효소 휴미니 2019.02.27 1
1089 없음이 더 소중한 휴미니 2019.02.27 1
1088 등을 토닥이고 휴미니 2019.02.26 1
1087 제대로 된 화두 휴미니 2019.02.26 1
1086 가슴이 터지다 휴미니 2019.02.25 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