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09:43

고뇌를 발설했다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r2dg4PQ.jpg

 

편지

 

열매 떨어져서 눈물을 흘렸다던가

내가 쓴 편지가 우체통에 가득 차

더 이상 받을 수가 없으면

햇살 따스한 날 봉분에 기대어

나를 꺼내 읽을 것이다

 

내 손에 놓여진 나를 읽는다

한 여인에게 사랑고백을 했다던가

한 시대에게 고뇌를 발설했다던가

꽃 피어서 웃었다던가

 

시간도 멈추어선 저 어두

컴컴한 몸속에 있다가

내일인지 모레인지

내년인지 이 다음 목숨인지

언젠가 문득 나를 받아서

읽어 보고 싶은 날

 

원하는 시간에 부쳐준다고

저 두툼한 편지에 옷을 입혀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산골의

노란 우체통에 보낸다

 

밑구멍으로 줄줄 흘러내렸던

똥 같은 것들 모두 내가

보낸 편지 였으니 반 세기

다 되도록 살아온 생의 글자

빼곡하게 쓰여 있어서

 

아버지의, 어머니의 침 발라

봉인된 내 몸이 지상에

잠시 보관된 편지 아닌가

입 속으로 꾸역꾸역

들이밀었던 밥 같은 것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5 저의 의지 앞에서 휴미니 2019.03.11 9
» 고뇌를 발설했다 휴미니 2019.03.11 2
1103 목숨보다 향내가 휴미니 2019.03.08 8
1102 내가 가지고 있어 휴미니 2019.03.08 0
1101 목표를 세워라 휴미니 2019.03.07 1
1100 번민과 고뇌 휴미니 2019.03.07 2
1099 거슬러 오르고 휴미니 2019.03.06 1
1098 강을 바라보는 것 휴미니 2019.03.06 1
1097 괴로움이 가득 하네 휴미니 2019.03.05 2
1096 순백이 되는 휴미니 2019.03.05 0
1095 잔인한 동물은 휴미니 2019.03.04 2
1094 너의 마음과 지식 휴미니 2019.03.04 0
1093 겨울 메뚜기 휴미니 2019.03.01 2
1092 나의 기도 휴미니 2019.02.28 3
1091 교만과 자기과시도 휴미니 2019.02.28 2
1090 알맞게 익혀줄 효소 휴미니 2019.02.27 1
1089 없음이 더 소중한 휴미니 2019.02.27 1
1088 등을 토닥이고 휴미니 2019.02.26 1
1087 제대로 된 화두 휴미니 2019.02.26 1
1086 가슴이 터지다 휴미니 2019.02.25 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