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12:40

회한의 사유속에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WEzSBg.jpg

 

양파벗기기

 

결국은 도마위에

조각 조각으로 널부러진

회한의 사유속에 남은 건

아린 눈물뿐이다

 

내가 너에게 스스럼없이

보여 주고자 했던

두손 모은 순결한 기도가

마침표로 찍혀 있었고

 

마침내 얇고도

속살로 드러나는

숨길 수 없는 하얀 자아

 

끝까지 감추고 싶은

삶의 지문은 무얼까

알몸으로 들어나는 의식속에

자꾸만 작아지는 원형

 

한꺼풀 한꺼풀

벗겨낼 때마다 손톱 밑이

아리고 눈물 끝에

콧물로 훌쩍인다

 

생성될 때부터 안으로

안으로만 겹겹이 뭉쳐진

방어기제 아집으로

뭉쳐진 본능을 만난다

 

한겹을 다 벗겨 내기도

전에 눈물부터 난다

슬픔과는 또다른 맛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5 손바닥은 땅 휴미니 2019.02.07 7
1064 변하지 않고 휴미니 2018.11.15 7
1063 첫사랑 휴미니 2018.11.03 7
1062 하늘 연못을 연주하는 지리산 소년에게 썬샤인77 2017.12.19 7
1061 관능의 불꽃은 휴미니 2019.01.28 6
1060 눈물 한 톨보다 휴미니 2018.12.27 6
1059 난 슬프지 않다 휴미니 2018.12.16 6
1058 강을 바라보는 것 휴미니 2019.03.06 6
1057 제대로 된 화두 휴미니 2019.02.26 6
1056 마음으로 가까이하고 휴미니 2019.02.21 6
1055 떨어지는 나뭇잎 휴미니 2019.02.20 6
1054 온종일 기다려도 휴미니 2019.02.19 6
1053 세상에 남은 것 휴미니 2019.03.22 6
1052 고뇌를 발설했다 휴미니 2019.03.11 6
1051 내 마음은 휴미니 2018.11.01 6
1050 때로는 멍 울진 휴미니 2018.07.15 6
1049 가야 할 때가 휴미니 2018.06.07 6
1048 당신의 어깨 위에 예쁜 새 한 마리 앉아 있다 썬샤인77 2017.12.23 6
1047 우리의 슬퍼서 아름다운 계절 썬샤인77 2017.12.19 6
1046 하늘을 나는것 휴미니 2019.02.01 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