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13:52

보이지않는 끈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NTLhcGb.jpg

 

시인을 보라

 

그의 시선을 조종하는 실이 있다

부처의 자애로운 눈빛 되기 이전

시바신의 잔인한 눈빛이 있다

비 개인 꽃밭 진흙을 뚫고 나온

지렁이의 화려하고도 슬픈 춤

그의 몸에 보이지않는 끈이 있다

 

그는 말한다 가을 낙엽속에

썪어가는 몸뚱이가 되고 싶다고

그는 말한다 서해 저녁노을에 묻혀

사라져가는 백골이 되고 싶다고

 

시의 육탕을 끓여내는

하나의 시련이 있다

하나의 시인이 있다

 

보라 이 시인을 보라

저 유미의 퇴폐의 광염의 가치에

불가마에 온 몸을 달구며

 

그가 곤두박질을 치면

외줄타기 광대의 춤이 된다

그가 사까닥질을 하면

부채든 보부상의 창이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5 행복이라 휴미니 2019.02.13 1
1064 인간은 홑잎이다 휴미니 2019.02.13 2
1063 내가 거기 있음을 휴미니 2019.02.13 1
1062 내장이 뒤틀린다 휴미니 2019.02.12 0
1061 하나의 공식 속에서 휴미니 2019.02.12 0
1060 머언 바다로 가는 휴미니 2019.02.12 0
1059 매몰찬 이 땅에 휴미니 2019.02.11 1
1058 얼마 남지 않은 휴미니 2019.02.11 1
» 보이지않는 끈 휴미니 2019.02.11 1
1056 찾아오는 열대야 휴미니 2019.02.08 3
1055 골라내는 손길 휴미니 2019.02.08 8
1054 회한의 사유속에 휴미니 2019.02.08 1
1053 참회 하나이다 휴미니 2019.02.07 4
1052 손바닥은 땅 휴미니 2019.02.07 7
1051 하늘보다 높았던 휴미니 2019.02.07 0
1050 하늘을 나는것 휴미니 2019.02.01 5
1049 빗발 어둠 휘젓고 휴미니 2019.02.01 3
1048 회오리 바람 휴미니 2019.02.01 7
1047 맑게 개인 날이면 휴미니 2019.01.31 9
1046 군데군데 희미하게 휴미니 2019.01.31 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