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14:52

내장이 뒤틀린다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xC5jrqw.jpg

 

삶의 비애

 

쉬는 날 하루 없다

시종 여일 열심히 뭉텅 몽탕

사고 치더니 핏발 세운다

 

텃밭이 무르니 오만 잡놈이

말뚝을 박아 비늘안친 생선

삼킨 듯 내장이 뒤틀린다

 

됫박 바람에도 가슴

시리고 한 숫갈

흰밥에도 목이 메는데

 

갈피마다 사사건건 공연한

트집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보자보자 참았더니

모래에 싹이 나네

 

힘겹게 목을 내민

죄수 앞에서 흡혈귀 웃음

뱉는 망나니 서슬 같다

 

서리서리 옹골차게

맺힌 고놈의 매듭

서걱서걱 삼베 홋청 풀 먹고

말라빠진 소리가 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5 손바닥은 땅 휴미니 2019.02.07 7
1064 변하지 않고 휴미니 2018.11.15 7
1063 첫사랑 휴미니 2018.11.03 7
1062 하늘 연못을 연주하는 지리산 소년에게 썬샤인77 2017.12.19 7
1061 관능의 불꽃은 휴미니 2019.01.28 6
1060 눈물 한 톨보다 휴미니 2018.12.27 6
1059 난 슬프지 않다 휴미니 2018.12.16 6
1058 강을 바라보는 것 휴미니 2019.03.06 6
1057 제대로 된 화두 휴미니 2019.02.26 6
1056 마음으로 가까이하고 휴미니 2019.02.21 6
1055 떨어지는 나뭇잎 휴미니 2019.02.20 6
1054 온종일 기다려도 휴미니 2019.02.19 6
1053 세상에 남은 것 휴미니 2019.03.22 6
1052 고뇌를 발설했다 휴미니 2019.03.11 6
1051 내 마음은 휴미니 2018.11.01 6
1050 때로는 멍 울진 휴미니 2018.07.15 6
1049 가야 할 때가 휴미니 2018.06.07 6
1048 당신의 어깨 위에 예쁜 새 한 마리 앉아 있다 썬샤인77 2017.12.23 6
1047 우리의 슬퍼서 아름다운 계절 썬샤인77 2017.12.19 6
1046 하늘을 나는것 휴미니 2019.02.01 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