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14:52

내장이 뒤틀린다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xC5jrqw.jpg

 

삶의 비애

 

쉬는 날 하루 없다

시종 여일 열심히 뭉텅 몽탕

사고 치더니 핏발 세운다

 

텃밭이 무르니 오만 잡놈이

말뚝을 박아 비늘안친 생선

삼킨 듯 내장이 뒤틀린다

 

됫박 바람에도 가슴

시리고 한 숫갈

흰밥에도 목이 메는데

 

갈피마다 사사건건 공연한

트집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보자보자 참았더니

모래에 싹이 나네

 

힘겹게 목을 내민

죄수 앞에서 흡혈귀 웃음

뱉는 망나니 서슬 같다

 

서리서리 옹골차게

맺힌 고놈의 매듭

서걱서걱 삼베 홋청 풀 먹고

말라빠진 소리가 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5 풀밭에 앉아서 휴미니 2018.08.22 1
1064 푸른 산의 속살 휴미니 2019.01.14 1
1063 푸른 비는 내리고 휴미니 2018.09.24 5
1062 푸른 달빛 아래 휴미니 2018.09.13 1
1061 포장마차 휴미니 2019.03.25 45
1060 편지를 쓰며 휴미니 2018.08.22 1
1059 팔베개 휴미니 2018.07.04 1
1058 파손된 보석 상자를 휴미니 2018.08.18 2
1057 파랑 나비 나는 봄날 휴미니 2018.09.11 0
1056 파랑 나비 나는 휴미니 2018.10.03 1
1055 파도는 오늘도 절벽의 휴미니 2018.08.31 1
1054 파도가 창문을 여는 휴미니 2018.09.09 1
1053 파도가 바다로부터 휴미니 2018.06.07 0
1052 특별한 다른 길은 없다 썬샤인77 2018.04.03 2
1051 통영의 탈놀이 휴미니 2019.01.23 1
1050 탱자나무 토담집 썬샤인77 2018.01.24 2
1049 태풍 후의 햇빛 휴미니 2019.03.19 2
1048 타오르는 한 점 속으로 휴미니 2019.01.23 1
1047 큰 강의 시작과 끝은 휴미니 2018.09.04 0
1046 큰 가슴에 심고 휴미니 2018.07.17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