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13:06

배꼽 아래 뿌리가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X52OeT.jpg

 

어머니 손길

 

싹이 트고 새순이

올라오는 게

약발이 제대로 듣는 것이다

 

입으로 훌훌 불면서

한 그릇 마시고 나면

얼굴이고 가슴이고 등이고

 

세상에서 가장 좋은 약은

살과 뼈 얻어낸

육신에서푹 고아낸

뜨거운 마음이다

 

배꼽 아래 뿌리가

뜨거워지더니

온몸이 질퍼덕하다

 

살살 쓰다듬는다

얼음땅을 꾹꾹 누른다

약발이 듣는지

 

어머니 손길 같은

가랑비가

아버지 손길 같은

햇살이 마른 나뭇가지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5 여릿한 속살거림을 휴미니 2019.01.14 5
1004 이상한 가을풍경 휴미니 2019.01.11 6
1003 가슴 한 쪽 빈자리엔 휴미니 2019.01.11 7
1002 가을아침의 정겨움 휴미니 2019.01.11 8
1001 뛰어라 멀리 멀리 휴미니 2019.01.10 9
1000 그리움 한 잎 휴미니 2019.01.10 5
999 행복을 기다리지 말고 휴미니 2019.01.10 7
998 허물없이 농담을 휴미니 2019.01.09 9
997 눈물을 배워버린 밤 휴미니 2019.01.09 7
996 긴 한숨으로 휴미니 2019.01.09 4
995 님은 없습니까 휴미니 2019.01.08 8
994 세월이 무엇인지 휴미니 2019.01.08 7
993 가슴에서 시작해 휴미니 2019.01.08 5
992 두려워하지 않는 휴미니 2019.01.07 7
991 이런 사람 휴미니 2019.01.07 6
990 우리가 너무 쉽게 휴미니 2019.01.07 4
989 카리스마를 키워라 휴미니 2019.01.04 6
988 마음을 다스리는 글 휴미니 2019.01.04 9
987 마음의 때 휴미니 2019.01.04 8
» 배꼽 아래 뿌리가 휴미니 2019.01.04 6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