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소개

2018.02.11 00:51

시인_김영산

조회 수 6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imyoungsan_01.jpg

 

 

 

 

약력

경북 안동 옥동 출생

고신대 및 동대학원 졸업

미국 GTS 국제교류학( Inter- cultural studies) 전공

연변조선족자치주 국제장애자 이사(1996-2008)

kpm 연구 훈련원 원장(2009-2012)

중국 유학생 차이스타 대표(2013-2017)

고신대 중국M.Div 과정 겸임교수(2008-)

월간 [부산문학] 2018년 1월 창간호, 시부문 신인문학상 수상(등단)

월간 [부산문학] 편집위원

 
 
 

 

- 아래 시 5편은 등단작 -

 

오늘과 내일 사이

                                       

내일(來日)

내 일이 아닐세

오늘만 모두 내 일일세

 

내 일을 잘 해야

내일이 행복하다네

영어의 '현재'

선물이란 뜻도 가졌다네

 

오늘이란 현재는

누구나가 공평하게

누리는 선물일세

그래서 그래서 말일세

 

오늘의 내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마세

오늘은 내일과 맞물려

돌아가는 기계와 같다네

 

오늘의 내 일은

내일의 시작이지만

내일은 내 일이 아닐세

진정한 오늘만이

나의 내일인 셈일세

 

 

 

갈등 나무

 

등나무 왼 방향 칡 나무 오른 방향

돌면서 껴안으며 공존의 갈..나무

자존심 쓴뿌리 캐내고바꿔보라 입장을

 

남하고 다른 것도 이따금 수용하라

감기가 오기 전에 예방의 백신 맞듯

옳거니 따끔하지만 겨울 감기 이기네

 

나의 피 타인의 피 섞어서 지내보면

삼사일 몸살 이후 별 차이 없는 것을

옹고집 부리다가는 긴 세월을 허송해

 

 

 

시녀(詩女)

 

내가 왕도 왕비도 아니건만

나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대화를 나누는 너

 

어전에서 나누는 대화보다

제삼의 언어로 나를 다독이며

나를 헤아려주는 시녀(侍女)

 

침실의 베개도 듣지 못하는

나의 넋두리를 경청해 주며

살맛을 나게 해 주는 시녀(詩女)

 

일생에 네가 있어 고독을 잊고

마지막에 너와 나눈 시집 한 권 들고

하늘에서 만날 시()의 여자(女子)

 

 

 

정원

 

정원 담벼락에 능소화 한 그루 심으리라

내 마음 그 줄기에 담아 꽃 편지 띄우리라

 

따순 봄 잠근 동산 가장자리에 접시꽃 심으리라

언제나 나만 보면 활짝 웃는 너를 보려

 

한복판에 작은 호수 옅은 화장 연꽃 필 때

조석 간에 드나들면 나를 향해 던질 미소

 

그 안에 너가 있어 시절 따라 피고 지니

덮은 우물물 한 모금 하나 뿐인 봉한 샘

 

 

 

천사섬 다리

 

천사들이 모여 사는 섬 마을이라도

다리가 없다면 무슨 재미로 살아가나

 

다리는 사람들이 주목하는 섬이 아니어도

섬과 섬을 이어주는 재미로 살아가네

 

섬같이 까맣게 세파에 시달린 <아파 도()>

하늘과 땅 만큼 멀어 보이는 무인도에도

 

조건없이 그 섬을 찾아 다리가 되어주는 너

이름 없는 섬에 이름까지 붙여 주는 너

 

 

 

 

 

 

 


  1. 시인_김종화

    Date2018.02.11 By부산문학 Reply0 Views80 file
    Read More
  2. 시인_박예슬

    Date2018.02.11 By부산문학 Reply0 Views58 file
    Read More
  3. 시인_석운영

    Date2018.02.11 By부산문학 Reply0 Views59 file
    Read More
  4. 시인_김영산

    Date2018.02.11 By부산문학 Reply0 Views63 file
    Read More
  5. 소설가 김영찬

    Date2017.02.17 Byadmin Reply0 Views68 file
    Read More
  6. 시인 김호철

    Date2017.02.17 Byadmin Reply0 Views1127 file
    Read More
  7. 화가 강정호

    Date2017.02.17 Byadmin Reply0 Views64 file
    Read More
  8. 소설가 김춘봉

    Date2017.02.17 Byadmin Reply0 Views63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