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8MolYt.jpg

 

벗의 이름에 부치는 시

 

몸집은 좀 작아도

마음 씀씀이는 하늘같은

그 친구는 진짜

사내대장부다

 

그 친구가 얼마나

마음속 깊이 따뜻한 사람인 줄

호탕함이 보이지 않는

마음의 크기를 이른다면

 

동화 속 어린 왕자를 닮아

호수처럼 맑은 눈빛 영롱하네

정이야 안으로 감추었어도

세월 가면 모두들 알게 되지

 

고까짓 한겨울 추위쯤이야

거뜬히 이기고도 남지

바람처럼 구름처럼 세월은 흘러

그 친구도 쉰 살을 훌쩍 넘었지만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따끈한 오뎅 국물 사이에 놓고

벗과 다정히 마주앉아

소주잔이라도 기울이는 날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벗의 이름에 부치는 시 휴미니 2019.03.26 46
1124 모두의 안식처 휴미니 2019.03.25 33
1123 포장마차 휴미니 2019.03.25 45
1122 세상에 남은 것 휴미니 2019.03.22 5
1121 풍랑의 들판을 휴미니 2019.03.22 8
1120 갈림길 그리고 선택 휴미니 2019.03.21 3
1119 축축하게 젖었다 휴미니 2019.03.21 9
1118 무엇에게라도 휴미니 2019.03.20 0
1117 가시연꽃 휴미니 2019.03.19 3
1116 태풍 후의 햇빛 휴미니 2019.03.19 1
1115 가마솥 걸어 놓고 휴미니 2019.03.18 2
1114 괴로움과 외로움 휴미니 2019.03.18 3
1113 구름은 이야기 휴미니 2019.03.15 2
1112 가슴으로도 본다 휴미니 2019.03.15 1
1111 소금꽃 함초 휴미니 2019.03.14 2
1110 가겹게 해 주소서 휴미니 2019.03.14 2
1109 허공을 흔들어대니 휴미니 2019.03.13 11
1108 삶의 모든 것 휴미니 2019.03.13 5
1107 혼까지 다 담아 휴미니 2019.03.12 15
1106 희망 휴미니 2019.03.12 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