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8MolYt.jpg

 

벗의 이름에 부치는 시

 

몸집은 좀 작아도

마음 씀씀이는 하늘같은

그 친구는 진짜

사내대장부다

 

그 친구가 얼마나

마음속 깊이 따뜻한 사람인 줄

호탕함이 보이지 않는

마음의 크기를 이른다면

 

동화 속 어린 왕자를 닮아

호수처럼 맑은 눈빛 영롱하네

정이야 안으로 감추었어도

세월 가면 모두들 알게 되지

 

고까짓 한겨울 추위쯤이야

거뜬히 이기고도 남지

바람처럼 구름처럼 세월은 흘러

그 친구도 쉰 살을 훌쩍 넘었지만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따끈한 오뎅 국물 사이에 놓고

벗과 다정히 마주앉아

소주잔이라도 기울이는 날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4 나 영원히 살리라 휴미니 2019.06.07 14
1143 불꽃 휴미니 2019.05.14 34
1142 나를 도와주고 휴미니 2019.04.19 65
1141 친구의 마음 휴미니 2019.04.18 65
1140 열심히 살아보자 휴미니 2019.04.17 62
1139 행복의 씨앗 휴미니 2019.04.16 53
1138 삶이란 여행을 휴미니 2019.04.15 44
1137 사랑의 열병이 찾아오고 휴미니 2019.04.12 35
1136 누군가 돌을 던집니다 휴미니 2019.04.10 41
1135 행복하게 휴미니 2019.04.09 43
1134 충고하는 친구 휴미니 2019.04.08 43
1133 정말힘이 든다 휴미니 2019.04.05 38
1132 이 빗속을 함께 휴미니 2019.04.04 38
1131 삶의 친구 휴미니 2019.04.03 37
1130 외로운 사람들에게 휴미니 2019.04.02 40
1129 한마음으로 놓은 수가 휴미니 2019.04.01 36
1128 진달래 꽃망울처럼 휴미니 2019.03.29 40
1127 마음에 좋은 이 있어 휴미니 2019.03.28 44
1126 이별하는 그대에게 휴미니 2019.03.27 46
» 벗의 이름에 부치는 시 휴미니 2019.03.26 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